HOME < 우리들마당 < 청소년소식

- 네팔의 모든 아동이 적절한 교육을 받도록하기 위해 8년간 35개국을 자전거로 여행하는 청년 이야기
관리자 2011-06-07 15:07:57   1432
   첨부파일 : 20110604032313719.jpg (Down :726)
확대보기 축소보기



아동교육 위해 8년간 35개국 자전거 여행 네팔 청년 다할

[서울신문] "한국에서는 모든 아이들이 차별받지 않고 학교에 다닐 수 있다고 들었어요. 부러웠죠. 아이들은 누구나 보편적으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권리가 있어요. 네팔의 모든 아이들에게도 교육받을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됐으면 좋겠습니다."


8년째 자전거로 전 세계를 여행하는 네팔 청년 사우랍 다할(21)이 지난달 31일 한국에 왔다. 다할이 찾은 36번째 나라다. 그는 13살이던 2002년 자전거를 타고 네팔을 떠난 뒤 부탄, 방글라데시, 인도, 파키스탄, 중국, 브룬디, 말레이시아 등 모두 35개국을 여행했다. 한달쯤 머물다 일본과 호주를 방문할 계획이다. 다할은 현재 서울 창신동의 네팔 전문 음식점 룸비니에서 머물면서 낮에는 자전거를 타고 나가 네팔 아동들의 교육권을 위한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다할의 여정은 단순한 자전거 여행이 아니다. 그는 초등학교에 다니던 2002년 학교에 가지 못하고 길거리에서 구걸을 하는 또래 아이들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이것이 여행을 떠나게 된 계기였다. 다할은 "나는 학교에 가서 공부를 하는 동안 내 친구들은 글도 읽지 못하고, 학교를 다니지 못하는 모습을 보고 가슴이 아팠다."면서 "가난한 나라 어린이들도 미래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교육을 받아야 한다는 것을 세계에 알려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네팔은 취학연령 아동의 약 60%만이 학교에 가고 이중에서 끝까지 교육을 받는 비율은 절반에 그친다. 특히 카스트제도에 따라 최하층 신분에 속하는 아이들은 대부분 학교에 다니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아동교육권 홍보를 위한 다할의 여정은 자국에서부터 시작됐다. 가족과 함께 살던 네팔 동부의 소도시 바드라퍼에서 시내 곳곳을 누비며 소리쳤다. "우리 친구들도 모두 공부할 수 있게 해주세요!" 한 소년의 작은 외침에 불과했던 다할의 목소리는 3개월이 지나서야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네팔 주요 언론인 '카트만두 포스트'가 다할의 홍보활동을 소개했다. 그의 활동을 알게 된 외삼촌이 선물한 자전거는 다할이 여행을 떠나는 데 큰 무기가 됐다.

다할은 각 나라를 방문할 때면 현지의 초·중학교를 찾아 강연한다. 아이들에게 '공부하는 것의 행복과 즐거움'을 알리기 위해서다. 35개국을 자전거로 여행하면서 겪었던 많은 에피소드들은 강연의 주요 소재가 된다. 다할은 한국에서도 학교를 찾아 아이들을 만나기를 희망한다. 그는 "다른나라 아이들이 공부를 하고 싶어도 못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주고 싶어요. 보편적인 교육을 받고 있는 한국 학생들은 큰 행운아죠."

다할이 갈 길은 아직 멀다. 2020년까지 150개 국가를 방문하는 것이 그의 계획이다. 그래도 최종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힘든 여정을 포기할 수 없다. 그의 꿈은 네팔에 가난한 아이들을 위한 학교를 세우는 것이다. 전세계를 다니면서 만났던 현지인들과 네팔 동포들이 지원해준 기부금은 모두 학교를 짓기 위한 자금으로 모으고 있다. 다할은 "가난한 아이들도 마음 놓고 공부할 수 있는 학교를 짓는 것이 꿈"이라면서 "이 여행을 마칠 때쯤엔 네팔의 아이들도 더 많이 책을 보고 학교에 다닐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샘이나기자 sam@seoul.co.kr

아시아 24개국 청소년, "한류 체험 너무 즐거워" 관리자

아동...성조숙증 환자 5년만에 4.4배로 급증 관리자